HOME > 홍보센터 > 뉴스센터

뉴스센터 - 효성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전해 드립니다.

뉴스센터
효성, 폴리에스터 섬유 친환경 촉매 개발로 '세종대왕상' 수상 2022.11.03


효성의 기술경영이 또 한 번 빛을 발했다.

효성이 세계 최초로 폴리에스터 섬유 제조에 필요한 친환경 촉매를 개발하며 글로벌 친환경 섬유시장을 리드하는 기업으로 한 단계 더 올라섰다.

효성은 3일 서울시 강남구 엘타워에서 열린 2022년 대한민국 특허기술상 시상식에서 지난 2020년 친환경 폴리에스터 촉매인 ′안티몬-프리′개발에 성공한 공로로 대상인 세종대왕상을 수상했다. 이날 대표발명자인 효성기술원 나이론폴리에스터 중합연구팀 김천기 차장이 상을 받았다.

 특허기술상은 특허청이 매년 혁신적인 신기술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한 국내 특허를 발굴해 시상하는 제도다. △기술적 의미 △제품의 차별성 및 혁신성 △실제 사업성 등을 종합 평가해 세종대왕상, 충무공상, 지석영상, 홍대용상, 정약용상 등으로 시상한다.

효성이 개발한 ′안티몬-프리′는 폴리에스터 제품을 제조할 때 사용되는 ′안티몬′ 촉매를 대체하는 친환경 촉매다.  안티몬은 8대 유해중금속 중 하나로 그 동안 국내외 유수 기업들이 이를 대체하기 위한 제품 개발을 시도해왔지만 상업화에는 실패했다.

안티몬-프리는 인체 및 지구 환경에 유해한 중금속이 아닌 주석(Sn)을 기반으로 한 촉매로 효성은 2017년 개발에 착수한 지 불과 3년만인 2020년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이를 활용한 제품 양산에 성공했다

안티몬-프리 촉매를 활용하면 전보다 촉매 투입량을 1/10로 줄일 수 있다. 또한 폴리에스터 제품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플라스틱 폐기물의 배출량도 기존 촉매 대비 절반 이상 줄일 수 있다. 제품의 생산 공정 개선과 품질 향상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효성은 내년까지 모든 폴리에스터 섬유 제조에 안티몬-프리 촉매를 사용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주요 고객사의 친환경 섬유 니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시험생산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시장에서 적용도를 높이기 위해 미국, 중국을 비롯한 유럽, 인도 시장에서 특허 등록도 추진 중이다. 

또한 세계 시장점유율 45%의 1위 제품인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를 비롯해, △필름 △페트병 △차량용 섬유 등 효성의 주요 계열사들에서 생산 중인 폴리에스터 기반 제품에 촉매제 사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은 ″전 세계 고객의 VOC를 경청하고 고객의 변화를 빠르게 파악해 ESG경영과 이를 이룰 수 있는 친환경 기술혁신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효성기술원 나이론폴리에스터 중합연구팀 김천기 차장이 대표발명자로서 참석해 세종대왕상을 수상했다.




목록
다음글 효성, 장애인도 함께 즐기는 배리어프리영화 제작 지원 2022.11.10
이전글 효성첨단소재·효성티앤씨, MSCI ESG 평가에서 'BBB등급' 획득 2022.11.01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