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홍보센터 > 뉴스센터

뉴스센터 - 효성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전해 드립니다.

뉴스센터
효성, 장애아동 가족들과 '사랑의 2박 3일 여행' 2019.09.23

'효성,

효성은 20~22일 2박 3일간 충남 부여·공주 일대에서 장애아동∙청소년 가족들과 함께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사랑의 가족여행’을 진행했다.

‘사랑의 가족여행’은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하는 장애 아동∙청소년 재활 치료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이번 여행에는 효성 임직원 열 가족과 장애 아동∙청소년 열 가족이 참여해 한 가정씩 짝을 이뤄 순두부·양초만들기 등 다양한 활동을 했다.

첫날인 20일에는 롯데부여리조트에서 물놀이를 했으며 이튿날에는 부여에 있는 기와마을을 찾아 양초 및 순두부 등을 직접 만드는 체험활동과 레크레이션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이천에 있는 치킨대학을 방문해 치킨 및 피자만들기 체험을 했다.

평소 집과 치료시설을 오가느라 가족 여행을 하기 힘들었던 장애 아동 가족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온가족이 함께 하는 나들이를 즐길 수 있었다. 효성 임직원 가족 역시 장애 아동 가족들과 함께 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의 중요성을 느끼며 힐링의 시간을 함께 보냈다.

이번 가족 여행에 참여한 한 장애 아동의 어머니는 “아이가 장애가 있다보니 다른 가족들과 어울려 여행하는게 쉽지 않았다. 이번 기회에 아이들은 물론 가족들 전체가 모두 친구를 만든 것 같아 기쁘다. 아이도 벌써부터 내년에 또 여행을 가자고 조르더라”고 말했다.

그리고 한 효성 임직원은 “매년 ‘사랑의 가족여행’에 참여하고 있는데, 올해는 특별히 2박3일로 여행이 진행되다보니 짝궁 가족과 진솔한 이야기를 많이 나눌 수 있었다. 소중한 추억을 만든 좋은시간이였다”고 말했다.

효성은 2013년부터 7년째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이 어려운 장애아동과 가족을 위한 의료재활 지원기금을 후원해 왔으며, 이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펼쳐왔다.

올해는 후원 규모를 1억 5천만원으로 늘리고 장애 아동 돌봄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소외되기 쉬운 장애아동 형제자매들을 위한 심리치료나 특기교육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으며 7월에는 장애아동의 비장애형제자매 안정을 위해 20여명을 초청하여 여름 나들이를 다녀오는 등 지원활동을 다양하게 확대해 나가고 있다.


*효성그룹은 1966년에 설립된 한국의 대기업이다. 효성은 크게 중공업, 첨단소재, 화학, 섬유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회장은 조현준이며 본사는 마포에 위치한다. 효성은 미국, 중국, 유럽 등 세계 각지에 90여개 사업장으로 이루어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약 3만명이다. 타이어코드, 스판덱스, 시트벨트원사 등이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목록
다음글 다음 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효성, '청년 기술 인재 육성' 이어가 2019.09.18
목록